‘돌아온 여제’ 소렌스탐, 이번엔 유럽 투어 도전

'돌아온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이 6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대회에 참가한다. [AP=연합뉴스]

'돌아온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이 6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대회에 참가한다. [AP=연합뉴스]

 
현역 은퇴 이후 13년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무대에 깜짝 복귀한 왕년의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무대에도 출전한다.  
 
LET는 16일 “소렌스탐이 6월10일부터 나흘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리는 LET 스칸디나비안 믹스트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 소렌스탐이 고국 스웨덴에서 열리는 경기에 출전하는 건 2008년 이후 13년 만이다.
 
스칸디나비안 믹스트는 남녀 선수 78명씩 총 156명이 같은 코스에서 순위를 가리는 혼성대회다.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와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가 공동 주관해 지난해 신설한 대회인데,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첫 대회를 치른다.
 
소렌스탐은 LET를 통해 “13년 만에 나의 모국에서 경기를 하게 돼 설레고 기쁘다”면서 “역사적인 남녀 혼성 대회에 출전하는 것도 흥미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