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실에 '타이머''에어샤워기'…방역당국 극찬한 2곳

1일 오전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지역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이 백신접종 전 의료진과 상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지역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이 백신접종 전 의료진과 상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안전한 접종을 위해 노력하는 사례로 일부 지자체를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일부터 전국 시군구 예방접종센터에서는 만 75세 이상 등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타이머 2개로 예진…방역 당국 “인상적” 

서울 성동구청 내 대강당에 마련된 '서울시 1호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사진 서울시

서울 성동구청 내 대강당에 마련된 '서울시 1호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사진 서울시

배경택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1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시군구 예방접종센터 가운데 특이한 사례가 있어서 한두 가지 소개를 하겠다”며 운을 뗐다. 
 
배 단장이 언급한 지자체 사례는 충남 천안시와 서울 성동구다. 배 단장은 “천안에 있는 예방접종센터를 갔더니 타이머 시계 2개를 놓고 있어서 인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배 단장에 따르면 해당 예방접종센터를 가면 의사가 예진 시 판단에 따라 각각 다른 타이머(시계)를 접종자에게 준다. 알레르기 등 이상 반응이 염려되는 접종대상자가 있다면 30분짜리 타이머를 주고, 건강한 접종대상자라면 15분짜리 타이머를 건네는 식이다. 
 
이상 반응이 염려되는 경우 최소 30분 정도는 관찰할 필요가 있고, 건강한 사람이라면 15분이면 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라 각기 다른 타이머를 준다는 것이다. 배 단장은 “접종대상자들이 예진 의사 판단에 따라 각각 다른 형태의 타이머를 받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성동구 내 예방접종센터를 가면 센터 출입구와 이상 반응 모니터실 입구에 ‘에어샤워기’로 불리는 공기정화 살균기가 있다고 한다. 배 단장은 “공기정화 살균기 덕분에 청정하고 안전한 실내공기를 유지할 수 있다”며 “접종대상자들이 안전한 접종은 물론 쾌적한 환경에서 모니터링하고 있어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백신 1차 접종 148만명…인구대비 2.85% 

일별 누적 백신 접종 인원.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일별 누적 백신 접종 인원.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한편 17일 추진단에 따르면 전날(16일)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10만2390명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 26일 이후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총 148만2969명으로 늘었다. 전 국민(5200만 명)의 약 2.85%가 1차 접종을 마친 셈이다. 
 
지난 15일부터는 예방접종센터 104개소가 추가돼 총 175개소에서 만 75세 이상 어르신, 노인시설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기존 71개소였던 예방접종센터 수가 배 이상 추가되면서 일별 접종 역량도 하루 4만2600명에서 하루 10만5000명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백신 접종 속도가 탄력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배 단장은 “조금이라도 더 안전한 접종을 위해 예방접종센터 관계자 모두가 함께 노력해주는 부분에 대해 감사하다”며 “지금 위기가 더 확산하지 않도록 방역 대응에 총력을 다하고 예방접종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