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후보 울산, 수원 '소년 듀오'에 침몰

우승 후보 울산이 수원 신인 선수들의 활약을 막지 못해 0-3으로 완패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우승 후보 울산이 수원 신인 선수들의 활약을 막지 못해 0-3으로 완패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1(1부) 우승 후보 울산 현대가 수원 삼성 '소년 듀오'에 무너졌다. 
 
울산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21시즌 10라운드 원정경기 수원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우승 후보의 체면을 구겼다. 
 
울산은 리그에서 3년 6월 만에 수원에 졌다. 울산은 2017년 10월 15일(0-2패) 이후 수원 상대로 5승 4무를 기록 중이었다. 울산(승점 20)은 리그 3연승도 마감했다. 2위만 간신히 지켰다. 한 경기 덜 치른 전북 현대(승점 23)가 1위다. 전북과 격차가 벌어질 경우 울산은 리그 초반 우승 경쟁에서 한 발 뒤처진다. 
 
울산은 최근 두 시즌 연속 전북에 밀려 리그 준우승에 그쳤다. 올 시즌 반드시 리그 우승을 이루겠다는 목표로 홍명보 감독을 선임했다. 이날 경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동메달 주역인 홍명보 울산 감독(당시 감독)과 박건하 수원 감독(당시 코치)의 프로 첫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두 사람은 A대표팀으로 자리를 옮겨 2014 브라질 월드컵까지 감독-코치로 지냈다. 사령탑 대결에선 박 감독이 먼저 웃었다. 수원(승점 15)은 리그 4경기 무승(1무3패) 부진을 끊고 3위로 올라섰다.   
 
수원은 이번 시즌 데뷔한 구단 유스(매탄고) 출신 신예 강현묵(20)과 정상빈(19)의 활약이 돋보였다. 1-0으로 앞선 전반 1분 코너킥 상황에서 울산 골키퍼 조현우가 쳐낸 공을 강현묵이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도 바라볼 수밖에 없을 만큼 순식간에 들어갔다. 2001년생 강현묵의 K리그 데뷔골이다. 수원 유스 출신으로는 14번째 프로 데뷔골을 기록했다. 
 
후반 24분엔 신예들의 합작 골까지 터졌다. 강현묵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울산 페널티박스까지 진출한 정상빈이 강현묵의 왼쪽 크로스를 헤딩 골로 연결했다. 벌써 시즌 3호 골. 2002년생 정상빈은 이미 지난달 17일 5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골 결정력을 인정받았다. 데뷔전이었는데, 데뷔골을 터뜨렸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