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육아 전담 남편 1만3000명, 역대 최대

육아 남성 역대 최대.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육아 남성 역대 최대.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올해 3월 육아를 하느라 경제활동을 하지 않은 남성이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육아 상태인 남성은 1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6000명 늘었다. 관련 통계를 조회할 수 있는 1999년 이래 가장 많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육아ㆍ가사ㆍ통학ㆍ연로ㆍ심신장애 등의 이유로 일을 할 수 없거나 일할 의사가 없는 사람을 의미한다. 이 가운데 육아 상태는 초등학교 입학 전인 미취학 아동을 돌보기 위해 집에 있는 경우다. 육아휴직을 한 사람은 취업했기 때문에 경제활동인구로 분류해 이 통계에는 포함하지 않는다. 
 
육아를 전담하는 남성은 10년 전(2011년 3월) 3000명에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육아 상태인 남성 비경제활동인구는 30대가 41.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40대가 33.4%로 뒤를 이었고, 60세 이상(17.9%), 50대(7.5%) 등 순이었다. 10명 중 7명 이상(74.5%)이 30ㆍ40대로, 한창 일할 나이에 육아를 선택한 아빠가 많았다는 의미다.
 
아울러 남성 육아휴직자도 늘어나고 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민간 부문에서 육아휴직을 신청한 남성은 2만7423명으로 전년(2만2297명) 대비 23% 증가했다. 전체 육아휴직자 가운데 남성의 비율도 24.5%로 상승했다.
 
육아를 하는 아빠가 증가하고는 있지만, 육아를 도맡은 부모 중 남성의 비율은 1.15%에 불과하다. 여성은 육아, 남성은 생계를 담당하는 성역할 고정관념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여성이 느끼는 육아 부담도 크다. 지난달 여성가족부가 19~34세 청년 1만10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출산을 망설이거나 하지 않으려는 이유로 14.2%의 여성 응답자가 ‘독박 육아와 일에 지장을 받는다’고 답했다. 남성은 6.9%만이 같은 이유를 선택했다.
 
육아에 대한 부담으로 아이를 낳지 않는 사례를 줄이기 위해 부모가 육아 노동을 평등하게 분담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이달 발표한 ‘2020년 합계출산율 현황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서 “합계출산율 회복을 위해서는 실질적인 성평등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가족정책과 이민정책을 펴야 한다”고 제언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