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최대어' 80억 찍은 3구역도 재건축 조합설립 인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 3구역' 현대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압구정 3구역' 현대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재건축 구역 중 최대 규모인 압구정3구역(현대1~7차, 10·13·14차, 대림빌라트)'이 19일 재건축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이곳에 포함된 현대7차 아파트(11층, 공급면적 264.87㎡)는 지난 5일 국내 아파트 거래 역대 최고가인 80억원에 팔리며 화제가 된 바 있다.
 
강남구청 등에 따르면 3구역은 지난 2018년 9월 추진위원회가 설립 된 지 2년 7개월 만에 이날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이곳은 압구정 6개 구역 중 가장 큰 규모(4082가구)로 '압구정 최대어'로 꼽힌다. 
 
한편 앞서 압구정 2·4·5구역이 강남구청으로부터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다. 이로써 압구정 특별계획구역 전체 6개 구역 중 1구역과 6구역을 제외한 4개 구역이 조합 설립에 성공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