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 국물 재탕 '안심식당' 사죄…"개선될 때까지 영업 중단"

 부산의 한 식당이 어묵국물을 재사용하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인터넷 캡처

부산의 한 식당이 어묵국물을 재사용하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인터넷 캡처

고객이 먹던 어묵탕을 데우기 위해 육수통에 넣었다가 꺼내 제공한 부산 유명 식당 측이 사죄하고 영업을 중단했다.
 
해당 식당은 20일 ‘국물 재사용’ 폭로글이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먼저 이번 일로 상심하셨을 많은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의 지적으로 저희 식당의 잘못된 부분을 인지하고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저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고객 여러분의 우려를 방지하기 위해 위생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더욱 안전하고 믿음이 가는 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며 개선될 때까지 영업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식당은 19일부터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중구청은 19일 오후 해당 식당을 찾아가 현장 조사를 벌였고, 온라인 커뮤니티 글 작성자 주장이 사실인 것을 확인했다. 구청은 해당 식당에 영업정지 15일 행정처분을 내리고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형사 고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수십 년 영업해온 지역 맛집인데다 지자체가 ‘안심식당’으로 인증한 사실이 알려져 식당을 향한 비난은 이어지고 있다. ‘안심식당’은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제공’, ‘위생적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을 준수하는 곳으로 소재지 지자체가 인증한 곳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