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오세훈 사과에 “책임 있는 진정한 사과…눈물 났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내용 등을 발표 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내용 등을 발표 후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는 20일 오세훈 시장이 발표한 공식 사과문에 대해 “무엇이 잘못이었는가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라고 말했다.
 
피해자는 이날 자신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내가 받았던 사과는 SNS에 올린 입장문이거나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코멘트 형식의 사과였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오늘도 소셜미디어에 올린 사과문이 기사화된 것인 줄 알았다. 그러나 기사를 찾아보니 (오 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했다고 했다”며 “(기자회견) 영상을 찾아보고 가족들은 울컥하는 마음으로 가슴을 쥐었다”고 전했다.
 
피해자는 “제가 돌아갈 곳의 수장께서 지나온 일과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 살펴주심에 감사하다”며 “서울시청이 좀 더 일하기 좋은 일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제게 보여주신 공감과 위로, 강한 의지로 앞으로 서울시를 지혜롭게 이끌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피해자 지원 단체들도 입장을 내고 “서울시의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공식적인 사과는 처음”이라며 “상식적인 일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 걸렸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기관장의 ‘호의’로 끝나지 않고 더 나은 서울시가 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행보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전임 시장 재직 시절 있었던 성희롱, 성폭력 사건에 대해 현직 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했다.
 
이어 “사건 발생 즉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와 서울시 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업무 복귀를 지원하고 성비위 사건에 대해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