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백신 스와프' 협의에···美 "비공개 대화" 언급 회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자리해 자료를 꺼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자리해 자료를 꺼내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한·미 간의 ‘백신 스와프’ 협의와 관련해 언급을 피했다. 
국무부 당국자는 이날 중앙일보 질의에 “우리는 비공개(private) 외교적 대화의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한ㆍ미 백신 스와프를 놓고 “지금 미국 측과 상당히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무부는 외교 대화는 공개하지 않는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알렸다. 국무부 답변으로만 보면 정 장관이 밝혔던 백신 스와프 논의가 어느 정도나 무르익은 협의였는지 여부를 알기 어렵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