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동아리방 무단침입 40대男 "나 선배야"…그말 진짜였다

서울 성북경찰. 뉴스1

서울 성북경찰. 뉴스1

고려대학교의 한 동아리방에 무단 침입한 40대 남성이 학생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모교를 찾아 온 대학 선배로 전해졌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 8일 성북구 고려대 인문캠퍼스 학생회관 5층의 한 동아리방에 무단 침입한 A(41)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A씨를 발견한 것은 개인 짐을 찾으러 동아리방에 들른 고려대생 B(24)씨다. A씨는 자신을 이 동아리 출신 14학번 선배라고 소개했다고 한다.
 
수상함을 느낀 A씨는 경비원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경찰에 신고했다. 인근 지구대에서 출동했지만 A씨는 이미 도망친 뒤였다. CCTV에는 화장실에 들러 외투를 입고, 신발을 갈아 신은 A씨가 달아나는 모습이 찍혔다.
 
이틀 뒤인 지난 10일 낮 4시쯤, 해당 동아리방 옆 세미나실에서 A씨가 또 게임을 하고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번엔 도망치려는 그를 학생들이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실제 고려대 졸업생이었다. 경찰은 “무단 침입 외에 특별히 피해를 입히지 않았다”며 “야간에 사람이 없을 때 24시간 열려있는 학생회관 건물 동아리방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고 했다.
 
고대 관계자는 “숙식은 하지 않은 것 같다”며 “코로나 때문에 학내 건물 출입 자유롭지 않은데 어떻게 들어간 건지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A씨를 건조물 침입죄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배재성·권혜림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