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가 구입 조건 걸고 화이자와 백신 조기 도입 협상 그러나 난항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백신 25만 회분(12만5천 명분)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백신 25만 회분(12만5천 명분)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공급 시점을 앞당기기 위해 화이자에 추가 구매를 협상 조건으로 제시하는 등 백신 조기 확보를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하지만 미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들이 백신 부족 사태를 겪고 있어 경쟁이 치열해 협상이 쉽진 않은 상황이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22일 “코로나19 백신이 상반기에 부족할 수 있어 백신을 추가로 구매하는 대신 일부 물량의 공급을 앞당겨달라는 방식으로 협상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화이자와 1300만명분(2600만회)의 백신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는데, 화이자에 계약 물량을 추가로 늘리는 조건으로 백신 공급 시점을 빠르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까지 87만5000명분이 국내에 인도됐고, 상반기에 총 700만명분이 들어올 예정이다.

 
하지만 이런 방식의 협상도 잘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다. 백신 도입 업무를 담당하는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현재는 추가 백신 물량 계약을 조건으로 한 협상은 진행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현재 협상 상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한국만 백신이 부족한 게 아니라 다른 나라도 상황이 비슷해서 협상이 쉽진 않다”고 덧붙였다.
 
제주 서귀포시에서 만 75세 이상 고령층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2일 오전 예방접종센터인 서귀포의료원에서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제주 서귀포시에서 만 75세 이상 고령층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2일 오전 예방접종센터인 서귀포의료원에서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정부는 미국과 백신 스와프도 추진하고 있다. 백신을 빌려 접종한 뒤 추후에 백신으로 다시 돌려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백신 스와프 협상도 전망이 밝진 않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앞으로 공급될 물량이 부족한 게 아니라 모든 국가가 지금 당장 필요한 물량이 부족한 상태다. 그래서 백신 스와프도 쉬운 협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21일(현지시간) 백신의 해외 공유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지금은 (해외에) 지원을 확신할 만큼 백신을 충분히 가지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백신을 지원하게 되더라도 그 대상이 될 수 있는 곳으로 언급한 국가는 캐나다와 중앙아메리카 국가들 뿐이었다. 또 미국이 이미 캐나다와 멕시코에 지원한 백신도 아스트라제네카(AZ)여서, 한국이 백신을 지원받더라도 안전성 논란이 있는 AZ일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 대통령은 러시아 백신인 ‘스푸트니크V’를 포함한 새로운 백신 도입 가능성에 대해 검토도 지시했다. 식약처는 지난 15일 외교부에 공문을 보내 ‘스푸트니크V’ 백신을 접종 중인 러시아 등 12개국을 대상으로 백신 안전성 정보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여론 동향을 봐야 한다. 당장 도입 가능성은 높진 않다”는 반응이 많다. ‘스푸트니크V’는 아직 식약처에 허가 신청도 안 돼 있다. 안전성 논란도 아직 남아있다. ‘스푸트니크V’는 임상 시험에서 91.6%의 코로나19 예방 효과를 보였지만, 실제 접종 정보는 충분하지 않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