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 '성추행 피소'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가 2019년 12월 18일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다시 심장이 뛰도록' 2019 서울시50 일자리 성과공유회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가 2019년 12월 18일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다시 심장이 뛰도록' 2019 서울시50 일자리 성과공유회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시50플러스 재단의 김영대 대표이사가 성추행 혐의로 피소를 당한 것으로 22일 파악됐다. 
 
이날 일산 서부경찰서에는 김 대표의 성추행 혐의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경찰 측은 구체적인 고소 사실과 피해 사실에 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면서도 "오늘 날짜로 고소장을 접수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가 시작되면 사실관계를 설명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김 대표의 원래 임기는 오는 10월까지지만, 최근 사의를 표명했다. 재단 이사회에서도 이를 받아들여 김 대표는 오는 28일 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그러나 성추행 피소 때문에 직을 내려놓는 것은 아니라는 게 김 대표의 입장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박 전 시장 재임 당시인 2016년 마련된 서울시 출연 기관이다. 50세에서 64세 중장년층들을 위한 통합지원정책을 추진하는 곳이다. 김 대표는 2018년 10월 임명됐다.
 
김 대표는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2004년 제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열린우리당의 비례대표로 출마했으나 당선권에서는 밀려났다. 이후 2007년 김혁규 전 의원이 탈당하자 의원직을 승계받아 약 10개월 동안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2011년 3월에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유시민씨가 국민참여당 당대표였을 당시 당대표 비서실장으로 일했다. 중앙일보는 입장을 듣기 위해 김 대표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