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부동산 문제 입 닥쳐라"…허은아 "與 막장 어디까지?"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연합뉴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쓸데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시기 바란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는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요즘 민주당을 보면 막장의 결말이 궁금해진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막장 드라마’의 흥행 요인은 막장인지 알면서도 계속 보게 하는 중독성이 있다는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허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야당 의원들에게 ‘신났네 신났어’라며 비아냥과 조롱을 던지더니, 부동산 문제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는 ‘쓸데없는 얘기’라며, ‘입을 닥치시길 바란다’고 협박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라는 막장 드라마의 ‘막방’을 기대했는데 이러다 ‘조기종영’ 되는 것은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소 의원은  최근 야당 및 민주당 일각에서 종합부동산세 완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쓸데 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소 의원은 전날 트위터에 “대한민국은 5200만의 나라다. 52만의 나라가 아니다”라며 “김대중, 노무현 정부 이후 10년을 건너뛰면서 저들은 많은 일들을 비틀어 왜곡시켰다”고 주장했다. 소 의원이 언급한 52만은 현행 제도에서 종부세 납부 대상이 되는 가구 수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어 “부동산 문제는 이제야 자리를 잡아간다”면서 “더 이상 쓸데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시기 바란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