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수제맥주업체 120억에 인수…‘치맥’ 시장 공략

교촌치킨

교촌치킨

 
교촌치킨이 수제맥주 업체를 인수해 ‘치맥(치킨+맥주)’ 시장에 진출한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4일 주류 도소매업체인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사업을 위한 유무형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가액은 약 120억원이다. 인덜지㈜는 2018년 론칭한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을 운영하고 있으며, 강원도 고성군에 연간 450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 할 수 있는 양조장(브루어리)을 갖고 있다. 현재까지 금강산 골든에일, 한라산 위트, 백두산 IPA, 설악산 스타우트 등 총 4종의 수제맥주를 선보였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과 조원호 인덜지㈜ 대표가 4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에서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자산 양수도 계약 체결식을 갖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교촌에프앤비㈜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과 조원호 인덜지㈜ 대표가 4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에서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자산 양수도 계약 체결식을 갖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교촌에프앤비㈜

교촌은 이번 인수로 수제맥주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별도의 추가 설비투자 없이 생산 경쟁력을 갖춘 양조장과 전국 1280여 개의 교촌치킨 가맹점 인프라를 앞세워 ‘치맥(치킨+맥주)’ 소비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국내 수제맥주 시장이 고속 성장하고 있는 상황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수제맥주 시장은 1180억원으로 최근 3년만에 2.7배 성장했다. 2023년에는 3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차별화된 수제맥주 개발과 기존 가맹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로 가맹점과 본사가 윈윈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