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조국이냐” vs “퀴리 부인이다”…여·야 ‘임혜숙 공방전’

 
“(임혜숙 후보자는) 의혹 종합세트다. ‘여자 조국’이라는 말까지 나온다.”(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배우자와 20여 편의 공동 논문을 작성한 게 퀴리 부인과 비슷하다.”(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뉴스1]

4일 국회에서 열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날선 공방전을 벌였다. 야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이 의혹을 제기하면, 임 후보자를 대신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방어하는 모습이 내내 이어졌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를 수식하는 표현이 ‘가장 논란 많은’이다”라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자격 논란과 가족을 동반한 외유성 출장 의혹을 거론했다. 이어 “임 후보자를 두고 ‘여자 조국’이냐는 말까지 나온다”라고 몰아세웠다.
 
임 후보자가 이에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하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 후보자를 비호했다. 우 의원은 “해외 세미나에 가족이 동반하는 것은 관행”이라고 설명했다. 우 의원의 말이 끝나자마자 임 후보자는 “맞습니다”라고 했다.
 

야 “파렴치한” vs 여 “인격 모독”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으며 관련 자료를 보고 있다.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으며 관련 자료를 보고 있다. [뉴스1]

청문회는 이렇게 야당의 공세에 임 후보자가 우물쭈물하면 여당이 반박하는 양상이었다.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이 NST 이사장 공백 논란과 부동산 다운계약 등의 문제를 거론하자 임 후보자는 “송구하다”고 답변했다. 이어서 ‘퀴리 부인’ 얘기가 나왔다. 한준호 민주당 의원은 “(임 후보자가 배우자와 20여 편의 논문을 공동 작성한 사실에 대해) 퀴리 부인도 남편과 함께 연구했다”며 임 후보자를 두둔했다. 퀴리 부인은 배우자인 피에르 퀴리와 라듐을 발견해 노벨상을 받은 프랑스 과학자다.
 
청문회장에선 한때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장관 하려는 욕심에 제자 논문을 표절 논문으로 만든 임 후보자는 (도덕성 논란을 일으킨)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다를 게 뭐냐”며 “파렴치한”이라고 비났했다. 그러자 조승래 민주당 의원이 “후보자도 인격이 있다”며 “파렴치한(이라는 용어)은 부적절하다. 인격 모독성 발언을 주의하라”고 요구했다.  
 
두 의원의 언쟁이 1분가량 이어지자 이원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민주당)이 “여·야가 싸울 일은 아닌 거 같다”며 제지했다.
 

임 “한국 원전 위험…탈원전이 맞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정책 현안에 대한 질의도 나왔다. 임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을 옹호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이 “과학자로서 탈원전 정책이 맞다고 생각하나”라고 질문에 “현재 기술로는 안전성보다 위험성이 더 크기 때문에 이런 정책(탈원전)이 맞다”고 답변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 반도체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역점을 둬야 할 사안을 묻자 임 후보자는 “시스템 반도체와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중점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이동통신사의 5세대(5G) 통신망 구축이 지연하고 있다는 양정숙 무소속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지켜보고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빈 민주당 의원이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소홀히 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국내 사업자에만 적용하면 역차별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전반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