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던 20대 아들, AZ 맞고 수저도 못든다" 눈물의 청원

서울의 한 보건소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서울의 한 보건소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기저질환이 없던 20대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전신 근육 염증이 생겼고, 이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졌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20대 청년의 어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이틀 전 "아들이 AZ백신 접종 이후 하루아침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졌다"는 글을 올려 현재까지 86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그는 "아들은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20대 청년으로, 지난 3월 12일 AZ 백신을 우선 접종했다"며 "접종 당일에는 온몸이 처지는 듯한 증상이 있었지만, 일반적인 증상이겠거니 하고 참고 견뎠다고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접종 2주 뒤부터 다리 저림을 시작으로 통증과 함께 근육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정형외과만 전전하다가 물컵조차 들지 못할 정도로 온몸의 근육에 전혀 힘이 들어가지 않고 통증이 심해지자 입원을 했다. 입원 2주 만에 가까스로 찾아낸 통증의 원인은 '전신 근육의 염증' 소견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염증 정상수치가 200임에도 아들은 무려 2만이 나올 정도였다"며 "온몸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수저를 들기도 버겁고 칫솔질조차 할 수 없을 만큼 통증이 심하고, 오죽하면 방귀를 뀌면 그대로 변을 보는 수준이었다"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현재 스테로이드 주사 5회 치료 이후 치료비 부담에 통원 치료로 넘어왔다. 여전히 약간의 통증만 완화만 됐을 뿐 입원 전과 달라진 것이 별반 없다"며 "제대로 된 병명조차 알지 못하는 상태"라고 했다.
 
이어 "(아들은) 스스로 옷을 갈아입기조차 어렵고, 오히려 음식물을 제대로 삼키지 못하는 증상까지 새로 발병되어 지켜보는 엄마로서 가슴이 찢어지기만 한다"며 "그러나 현재 (정부는) AZ 백신 중증 부작용으로 혈전증과 아나필락시스 외에는 인정하고 있지 않은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집단 면역 확보를 위해 백신 접종은 필요한 것이며, 부작용 가능성이 전혀 없는 백신은 없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면서도 "국민들이 국가를 믿고 백신 접종을 하는 만큼 피해 사례에 대해서는 국가 역시 국민들을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수의 공통된 케이스를 토대로 염증으로 인한 이상 반응 또한 백신 부작용으로 인정돼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