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 백신 맞겠다"는 국민, 한달새 6.6%P줄었다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 대상자들이 백신(화이자) 접종을 받기 위해 접종실로 향하고 있다. 뉴스1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 대상자들이 백신(화이자) 접종을 받기 위해 접종실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향이 있는 국민이 한 달 새 6.6%포인트 감소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예방접종을 받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지난 3월 조사대비 6.6%포인트 줄어든 61.4%였다. 접종을 망설이는 주요 이유는 응답자의 84.1%가 "이상 반응 우려" 때문이었고, 예방접종을 받으려는 가장 큰 이유는 "가족의 감염예방"(80.8%)이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식 조사.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식 조사.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미 백신 접종을 받은 응답자 중 "주변에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답한 비율은 89.5%로 지난 조사보다 5.1%포인트 상승했다. 
 
또 응답자들은 자신은 대체로 방역수칙을 매우 잘 준수하지만, 다른 사람은 자신보다 잘 지키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의 경우 96.6%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지만, 다른 사람이 잘 실천하고 있다는 비율은 절반(59.3%) 수준에 그쳤다. '마스크 착용'의 경우 본인(97.3%)과 다른 사람(90.2%) 모두 잘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다.
 
백신 관련 정보는 주로 언론 보도(79.1%)와 정부 발표(66.8%)를 통해 얻고 있으며, 허위 조작정보에 따른 폐해가 심각하다는 응답이 69.4%에 달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