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학 안가면 여행비 1000만원" 이준석 "허경영 초월"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연합뉴스

'대학 미진학자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원하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제안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사탕발림도 기본이 1000만원대"라고 5일 비판했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과 가진 고졸 취업 지원 업무협약에서 "실력에 따라 평가받지 않고 형식적인 학력 등을 가지고 차별하느냐가 청년들과 관련된 제 고민"이라며 "대학을 안 가는 청년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하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그는 "4년간 대학을 다닌 것과 4년간 세계 일주를 다닌 것 중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라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거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사탕발림 공약들도 단위가 기본이 1000만원대"라며 "어느 순간에 허경영(국가혁명당 명예대표)씨를 초월할 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학 안 간 분들이 이 이야기 들으면서 모멸감을 느끼는 분도 있을 것이고 개탄할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이 지사가 일종의 차별적 발언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