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오수, 피의자 아니란 지적도…검찰수장 자격 충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정치적 중립성, 피의자 신분 등이 논란인 상황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수장이 될만한 자격을 갖춘 분"이라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6일 오전 법무부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김 후보자를 제청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박 장관은 김 후보자를 "일선의 검사장도 하셨고, 대검의 부장도 했고, 법무부 차관을 했으니까 수사와 행정에 밝기 때문에 검찰 수장이 되기에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 생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에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박 장관은 "정치적 중립성 화두는 대단히 중요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중요한 관심사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김학의 불법출금' 의혹 사건에서 김 후보자가 검찰 조사를 받고 있어 '피의자 신분'이라는 일각의 주장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선 박 장관은 "일부에선 김 후보자가 피의자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며 "인사청문회 준비 기간에 현안수사와 관련한 보고를 받지 않겠다는 입장은 대단히 좋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