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로 휠 훼손 후 교체 권유’ 인천 차량 정비업체 관계자 3명 덜미

뉴스1

뉴스1

 
고객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한 뒤 교체를 유도한 차량 정비업체 관계자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인천 부평경찰서는 사기 및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A씨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인천시 부평구 한 차량 정비업체에서 일하며 방문 고객들을 상대로 자동차 휠을 고의로 망가뜨린 뒤 교체를 유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의 범행으로 피해를 본 고객은 모두 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들은 지난해 11월 경찰에 진정서와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해당 정비업체를 압수수색해 매장 내 폐쇄회로(CC)TV와 지점 운영과 관련된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피의자 3명의 혐의가 전부 인정된다고 봤다”며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