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게로 파넨카킥 PK 실축' 맨시티, 조기 우승 무산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맨시티 아게로의 파넨카킥. 결국 첼시 골키퍼 멘디에 막혔다. [로이터=연합뉴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맨시티 아게로의 파넨카킥. 결국 첼시 골키퍼 멘디에 막혔다. [로이터=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가 조기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맨시티는 9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에서 첼시에 1-2 역전패를 당했다. 맨시티는 승점80(25승5무5패)에 그치며,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67)와 승점 13점 차를 유지했다. 
 
만약 맨시티는 이날 첼시를 꺾었다면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2년 만에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다. 2위 맨유가 남은 5경기를 모두 이겨도 승점 82점으로 역전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3경기를 남겨둔 맨시티는 15일 뉴캐슬전에서 다시 한 번 조기 우승을 노린다. 토마스 투헬 감독이 이끄는 첼시는 3위(승점64)로 한 계단 도약했다. 
  
이 경기는 ‘미리 보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라 불렸다. 맨시티와 첼시는 30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전반 44분 라힘 스털링의 선제골로 앞서간 맨시티는 전반 추가시간 가브리엘 제주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 세르히오 아게로가 ‘파넨카킥’을 찼다. 발끝으로 볼 밑 부분들 들어 올려 골키퍼 타이밍을 뺏으려 했다. 하지만 첼시 골키퍼 아두아르 멘디가 오른쪽으로 몸을 날리려다가 곧바로 일어나 공을 잡았다.
 
아게로가 찬물을 끼얹은 맨시티는 결국 2골을 내줬다. 첼시는 후반 18분 하킴 지예흐의 왼발 중거리슛 동점골, 후반 추가시간 마르코스 알론소의 극적인 골을 묶어 승리했다. 앞서 아게로는 후반 25분 교체아웃됐다. 
 
경기 후 아게로는 자신의 트위터에 “동료, 스태프, 서포터스에 페널티킥 실축을 사과드린다. 나쁜 결정이었다.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고 사과했다.  
 
한편 리버풀은 이날 홈에서 사우샘프턴을 2-0으로꺾었다. 리버풀은 승점 57점으로 6위로 올라섰고, 토트넘(승점56)은 7위로 내려앉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