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정책 100점 만점에 55점…“11월 집단면역 달성” 9.9%

백신 여권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백신 여권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국민 10명 중 6명은 백신 여권으로 국내·외 여행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9일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한국 백신 보급과 백신 여권 도입에 대한 설문 조사한 결과다.
 
백신 여권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응답자의 36%가 해외 여행을 꼽았다. 국내 여행을 꼽은 이는 24%였다. 공연장 등에서 문화생활을 즐기거나(19%), 자유롭게 레스토랑에서 외식하고 싶다(13%)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해외 여행을 가고 싶은 지역은 유럽(41%), 동남아(25%), 미국(14%), 일본(13%) 순이었다. 
 
 
집단면역 달성 예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집단면역 달성 예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해서는 100점 만점에 평균 55점으로 평가했다. 올 11월에 집단 면역이 이뤄질 것으로 보는 국민은 10명 중 한 명에 불과했다. 국내 집단 면역 달성 예상 시기를 묻는 항목에는 응답자의 61%가 내년 하반기라고 답했다. 2023년 이후로 예상하는 응답자도 29%나 됐다. 반면 정부 목표인 올 11월을 집단 면역 달성 예상 시기로 보는 응답자는 10%가 안 됐다(9.9%). 백신 여권이 도입될 경우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응답자는 67%에 달했다. 도움이 안 될 것으로 생각하는 이는 12%에 불과했다.
 
백신 우선권을 줄 필요가 있는 직업군으로는 해외 출장이 긴요한 기업체 임직원(44%), 국가 간 공조를 협의할 공무원(24%), 최신 학술 연구가 필요한 학계와 유학생(16%),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예·스포츠업계 종사자(10%)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제인에 대한 백신(여권) 우선권 부여에 대해 83%(적극 40%, 비교적 43%)가 찬성을 한다고 응답했다.
 
백신 여권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백신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한 이가 가장 많았다. 응답자 62%는 백신 여권 활성화를 위해 충분한 백신 확보를 통해 국내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주요 국가들의 백신 여권 도입 여부와 합의(16%)를 꼽았다. 
 
백신 여권 통용을 위해 인정할 수 있는 백신 종류(복수 응답)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은 인정할 수 없다는 의견이 21%에 달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를 인정한다는 응답은 8%가 안 됐다. 중국 시노팜과 시노벡에 대해서는 1%만이 인정한다고 응답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정부가 해외 출장을 앞둔 기업인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 정책 추진에도 속도를 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