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심석희… 3번째 올림픽 향해

9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21-2022 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부 1000m 결승에서 1위로 들어오는 심석희. [뉴스1]

9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21-2022 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여자부 1000m 결승에서 1위로 들어오는 심석희. [뉴스1]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24·서울시청)가 돌아왔다. 2014 소치, 2018 평창에 이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다.
 
심석희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선수다. 2014년 소치 올림픽 당시 17살의 나이로 3000m 계주에서 마지막 바퀴를 도는 2번 주자를 맡아 금메달 획득을 이끌었다. 1500m에선 은메달, 1000m에선 동메달을 따냈다. 4년 뒤 평창에서도 최민정(23·성남시청)과 함께 대표팀 에이스로 활약하며 계주 2연패를 이끌었다. 세계선수권에서도 7개의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로는 드물게 1m76㎝의 큰 키와 긴 다리를 활용한 스퍼트가 발군이었다.
 
2012년부터 줄곧 대표팀에서 뢀약한 심석희는 2019~20시즌 처음으로 대표팀을 떠났다. 발목과 허리 통증 때문에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2차 대회에 불참했다. 한국체대 졸업 뒤 지난해 1월 서울시청에 입단한 심석희는 재활과 훈련을 병행했다. 그러나 지난해엔 코로나19로 선발전 자체가 무산되고, 국제대회도 취소됐다.
 
심석희는 8일과 9일 서울 태릉빙상장에서 열린 제36회 전국남녀 종합쇼트트랙 대회 겸 2021∼2022시즌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 종합 1위에 올랐다. 5∼6일 열린 1차 대회에서 종합 2위에 오른 심석희는 1·2차 합산 최종 1위를 차지했다. 2년 만의 대표팀 복귀다.
 
심석희는 내년 2월 열리는 올림픽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올림픽에서 4개의 메달을 따낸 심석희는 한국 선수 역대 최다 메달에 도전할 기회를 얻었다. 종전 기록은 5개로 전이경(금 4, 동 1)과 박승희(금 2, 은 3·이상 여자), 이호석(금 1, 은 4)이 갖고 있다. 선발전 1~3위는 개인전과 단체전에, 4~5위는 단체전에 출전한다. 심석희는 신설되는 혼성계주까지 최대 5종목에 나설 수 있다.
 
평창올림픽 2관왕 최민정(23·성남시청)은 1차 대회 1위, 2차 대회 2위에 올랐으나 2차 대회 성적 우선 규정에 따라 심석희에 이어 여자부 2위에 올랐다. 3위는 김지유(22·경기일반), 4위는 이유빈(20·연세대), 5위는 김아랑(26·고양시청)이 차지했다. 여자 대표팀은 평창 대회와 비교해 김지유만 가세했고, 나머지 4명은 그대로다.
 
남자부에서는 황대헌(22·한국체대)이 여유있게 1위에 올랐다. 이준서(20·한국체대)와 박장혁(23·스포츠토토), 곽윤기(32·고양시청), 김동욱(28·스포츠토토)이 뒤를 이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