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지질공원 ‘한탄강’ 물빛 맑아진다…수질 개선대책 마련

동두천 공공하수처리장 최종 방류수. 경기도

동두천 공공하수처리장 최종 방류수. 경기도

경기 북부 한탄강의 물빛은 늘 뿌옇다. 이는 상류 지역에 염색·피혁 등 폐수배출 업체가 많아서 그렇다. 한탄강 수계에는 공공하수처리장이 있지만, 고농도 색도 폐수를 적정 수준 이하로 처리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경기도가 한탄강의 맑은 물 색깔을 되찾기 위해 나섰다.
양주 신천공공하수처리장 최종 방류수. 경기도

양주 신천공공하수처리장 최종 방류수. 경기도

‘한탄강 색도’ 문제의 원인진단  

경기도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된 한탄강을 경기 북부 대표 명소로 육성하기 위해 방류수 수질 기준을 강화하는 등 ‘한탄강 색도 개선 종합대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류인권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이날 “한탄강 수질 문제의 원인진단으로 맞춤형 대책을 신속히 추진해 구체적 성과를 낼 것”이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연천 한탄강 주상절리. 연천군

연천 한탄강 주상절리. 연천군

경기도는 이를 위해 한탄강과 신천 수계의 개별 오염물질배출업체 및 중점 하천에 대해 색도 자동측정기기(TMS)와 폐수처리시설 설치, 색도 저감 약품 지원, 합동점검 등 지원과 관리를 강화해 ‘지속가능한 청정 하천 만들기’에 나선다. 상패천, 효촌천, 능안천 등 한탄강 수계 3개 지류 하천을 ‘중점관리 하천’으로 지정해 이 일대 수질오염 물질 배출시설을 대상으로 도, 시·군, 특사경 합동점검을 하는 등 신천수계를 거쳐 한탄강으로 이어지는 수질관리대책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주상절리 협곡 등 현무암 화산암 지대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한탄강 하늘다리’. 포천시

주상절리 협곡 등 현무암 화산암 지대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한탄강 하늘다리’. 포천시

맞춤형 대책 신속히 추진하기로  

지역 특성과 여건에 맞는 공공하수처리장의 방류수 수질 기준을 도 조례에 규정하고, 관련 연구용역을 통해 환경부 기준보다 강화된 ‘공공하수처리장 방류수 색도 고시 기준안’을 마련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현재 환경부 고시 공공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 기준으로는신천 수계의 폐수 배출업소에서 배출되는 고농도 색도 폐수를 적정 수준 이하까지 처리하는 데 한계가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한탄강 수계. 경기도

한탄강 수계. 경기도

이를 위해 다음 달까지 ‘경기도 환경기본조례’를 개정하고, 현재 도가 진행 중인 ‘한탄강 수계 색도 개선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공공하수처리장 방류수 색도 고시 기준안’을 마련해 적용할 수 있도록 환경부, 시·군 등 관계기관과 협의할 예정이다.
한탄강 수계. 경기도

한탄강 수계. 경기도

또 경제성과 효율성이 검증된 색도 저감 신기술을 발굴·도입하고, 공공하수처리장 운영의 효율성과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물 기술 콘테스트, 실증화 사업, 신기술 적용 공공하수처리장 기능 보강 등을 추진한다. 사업비 5000만원으로 ‘경기도 물 기술 콘테스트’를 개최해 색도 저감과 관련한 아이디어와 상용기술 6개, 실증화 기술 4개 등 총 우수 신기술 10개를 발굴한다.

한탄강,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세계적 지질자원의 ‘보고(寶庫)’인 한탄강 일대는 국내 네 번째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난해 7일 인증을 받았다. 한탄강이 흐르는 경기 포천시 유역 493.24㎢, 연천군 유역 273.65㎢, 강원 철원군 유역 398.72㎢ 등 총 1165.61㎢다. 여의도 면적(2.9㎢)의 400배에 달한다. 비둘기낭 폭포, 재인 폭포, 고석정 등 26곳이 지질·문화 명소로 등재됐다. 앞서 한탄강 일대는 독특한 지질과 지형적 가치로 2015년 12월 환경부가 연천, 포천, 철원을 아우르는 1164.74㎢를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했다.
 
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