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주유소 직원 5m 끌고간 카니발…운전자 "못 봤다"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카니발 차량이 주유소 직원을 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경찰과 주유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낮 12시 40분쯤 검은색 카니발 차량이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한 주유소로 들어섰다. 세차를 위해 주유소 내 세차장을 방문한 차량이었다. 대기하던 주유소 직원은 차량 운전자(20대 남성)에게 차를 돌려서 줄을 서라고 했다. 이에 운전자가 차를 왼쪽으로 돌리던 중 카니발 차량이 걸어오던 직원(40대 여성)을 치었다.
 
사고가 난 뒤에도 차량은 계속 진행하는 바람에 이 여성 직원은 차량 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에 낀 채 5m가량을 끌려갔다.
주유소 직원들과 손님 들이 차에 끼인 채 끌려간 여성을 구하기 위해 차를 들어올리고 있다. 주유소 제공

주유소 직원들과 손님 들이 차에 끼인 채 끌려간 여성을 구하기 위해 차를 들어올리고 있다. 주유소 제공

사고를 목격한 주유소 직원이 소리를 쳤고 운전자도 그제야 차량을 세웠다. 현장에 있던 직원과 시민들은 직원을 구하기 위해 차를 들어올려야 하는지를 두고 잠시 의견이 엇갈렸다고 한다. 차를 들어 올리다가 깔린 사람이 더 다칠 수도 있다고 우려하면서다.

그러나 여성 직원이 깔린 모습을 본 후엔 ‘꺼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고 한다. 차량으로 다가선 직원과 주유소 손님 등 15명은 힘을 합쳐 차량을 들어 올렸다. 다친 여성을 끌어낸 뒤 출동한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인 이 여성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한다.
 
경찰은 카니발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운전자는 경찰에 “(차로 칠 당시)주유소 직원이 있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 운전자가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