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글중심] “장관 후보자 능력만 봐달라고? 도덕성은 비공개 검증하자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야권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후보자들이 각각 논문 표절,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혐의, 아파트 특공 재테크 의혹 등에 연루된 만큼 국민 반감이 높아, 여권에서도 낙마는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오늘 취임 4주년을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은 특별연설에서 “국회 논의까지 지켜보고 종합해 판단하겠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야당에서 (후보자들을) 반대한다고 해서 저는 검증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무안주기식 청문회가 되는 청문회 제도로는 좋은 인재를 발탁할 수 없다.”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 청문회에서, 정책과 능력은 공개 청문회에서 따지자며 ‘투트랙’ 청문회를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네티즌들은 “부정부패를 정당하게 지적하는 게 ‘무안 주기’라는 거냐”며 반박합니다. “도덕성이 제일이라고 정권 잡은 인간들이, 파고 보니 더 더러워서 이제는 도덕성은 비공개로 하자네.” “누가 봐도 아닌 사람들을 장관에 추천해도 걸러내지 못하는 청와대인데 대통령이 어떤 말을 한들 들리겠나?” “자격이 안 되면 임명철회지. 뭔 타협점을 찾아서 한 명만 철회하는 것으로 야당과 타협점을 찾겠다고?” “깨끗한 정치인도 많을 텐데, 서민 울리는 사람만 골라냈나요.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정치인 뽑아주세요.”  
 
“능력 부분은 제쳐놓고 오로지 흠결만 놓고 따지는 청문회”라는 대통령 발언에도 황당하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장관 후보로 올라오는 사람이니까 능력이야 있겠지. 능력 없는 사람을 후보랍시고 추천한 거면 그건 청와대가 책임질 일이고. 그럼 국회 청문회에서는 당연히 능력은 일단 있다 보고, 그 외 도덕적인 부분을 집중 검증하는 게 당연한 거 아님?” “야당이 반대하는 게 아니고 국민이 반대하는 거다. 후보자들 능력을 봐달라는 말도 어이가 없다. 지난 4년간의 엉망진창 인사 중에 누구 능력을 봐줘야 하는 거냐. 윤리적인 부분도 국민들의 눈높이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능력도 한참 부족한 인사를 매번 옳다고 보는 대통령의 인사 검증 수준이 높아지길 기대한다.”  
 
한편, 인사청문회에서 필요 이상으로 후보자 사생활을 검증하는 행태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공감하는 네티즌들도 있습니다. “청문회 정말 바뀌어야 합니다. 불법행위는 분명히 지적되어야 하지만, 후보의 어린 시절부터 모든 가족의 과거 먼지털기식 모욕주기 청문회, 큰 문제입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 글 중심 ▷ 백신 지재권 면제, 백신 불균형 해결할까?
#네이버
"인물도 없나. 할 때마다 문제 안 되는 인간들이 없구만."

ID 'nina****'
#다음
"이젠 국민들 민심도 읽었으니 여당도 정신 차리시고 후보 사퇴시키세요. 대한민국 장관 될 사람이 이 정도 범죄자밖에 없는 건 아니잖아요."
ID '서현아~~♡'
 
 
#뽐뿌
"내걸지만 않았어도 이리 욕먹지는 않죠. 자기가 허들을 높였고 그래서 지원자가 없는 건데 뭔 청문회 탓입니까?"
 
 
ID '차카타파'
#클리앙
"뽑느라 얼마나 힘들었겠습니까. 그냥 잘난 사람 뽑자고 하면 얼마든지 사람이야 넘쳐났겠죠. 초창기, 중반기에 얼마나 많은 후보자들이 사실은 이런 저런 사유로 도덕적 결함이 있었을지 싶습니다."
 
ID 'DeeKay' 
#네이버
"없냐고들 난린데, 없어. 썩어빠진 나라에서 입신양명 하려면 불법·탈법을 저질러야 그 자리까지 올라선다. 법대로 살면 개돼지 취급 받는데 어떻게 그 자리까지 가겠냐? 어떤 것들이 정권을 잡아도 마찬가지다. 정도의 차이뿐."
ID 'ddee****'
#다음
"29번 국회청문회를 무시하고 임명을 해왔는데 지금 와서 낙마를 시키면 그동안 자행한 29번의 행위가 잘못 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기왕 버린 거 끝까지 밀어붙이고, 임기 끝나고 책임지면 된다."
ID '동아시'

장유경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