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펀드 부실 알고도 판매 의혹…KB증권 팀장 구속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KB증권 직원이 검찰에 구속됐다.
 
KB증권 직원들이 1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 징계수위 논의 제3 제재심의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KB증권 직원들이 1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 징계수위 논의 제3 제재심의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10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락현 부장검사)는 지난주 KB증권 델타솔루션부 김모 팀장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KB증권은 라임 펀드 판매사로, 라임 측과 총수익 스와프(TRS) 제공 계약을 맺었다.
 
TRS는 증권사가 펀드를 담보로 제공하는 대출금의 일종으로, 운용사 입장에는 지렛대 역할을 해 수익률을 높일 수 있으나 반대로 손실 규모도 커질 수 있다. 
 
검찰은 KB증권이 라임 측에 TRS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펀드가 부실하다는 점을 파악하고도 이를 숨긴 채 판매를 계속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번에 구속된 김씨는 팀장으로서 TRS 계약의 핵심 역할을 했으며, 이 과정에서 라임 측으로부터 뒷돈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미 KB증권 내부 리스크 관리팀은 2019년 초 라임 펀드에 대한 투자 비중을 줄여야 한다는 보고서를 작성했다.
 
하지만 김씨는 다른 자산운용사를 끼워 넣는 방식으로 라임과의 계약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해 10월 서울 여의도 KB 증권 본사를 압수 수색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