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만원 입금하세요”…아시아문화전당 홈페이지 해킹

현재 정상적으로 접속이 가능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홈페이지 캡처

현재 정상적으로 접속이 가능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홈페이지 캡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홈페이지가 해킹으로 추정되는 피해를 입어 관계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0일 아시아문화전당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부터 5시간가량 홈페이지 접속이 차단됐다.
 
홈페이지가 정상적으로 접속되지 않을 당시 화면에는 ‘안녕하세요, 해커입니다. 협상 하라면 여기에 2000만(원) 입금 하세요’라며 ‘아니면 사이트 전부 해킹 들어 갑니다’라는 글과 함께 농협 계좌번호와 수신인(회사명)이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홈페이지는 복구돼 정상적으로 접속이 가능한 상태다.
 
아시아문화전당 측은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보당국에 신고했고, 문화관광부 사이버안전센터는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문화전당 측은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에 해킹 사실을 신고했다.
 
이와 함께 경찰도 사건을 인지하고 수사관을 보내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경찰은 자료 등을 확보한 뒤 혐의점을 포착하면, 정보당국 조사와 별도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