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가을학기 앞두고 12~15세 백신 사용 승인…"터널 끝 빛 보여"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10일(현지시간) 12~15세에 대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관련 권고를 발표하고 13일부터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10일(현지시간) 12~15세에 대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관련 권고를 발표하고 13일부터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한다.  
 
10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은 12~15세에 대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16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사용을 승인한 지 6개월 만이다. 
 
재멧 우드콕 FDA 국장 대행은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에 12~15세 청소년을 포함하는 것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중요한 조치”라며 “이제 젊은층도 코로나19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게 돼 일상 복귀에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은 오는 12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FDA 발표를 바탕으로 권고안을 마련한 후 이뤄질 예정이다. CNN은 오는 13일부터 각 주(州)에서 청소년들이 본격적으로 백신을 맞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FDA 조치 직후 성명을 내고 “학부모와 백신 접종을 희망하는 10대에게 오늘 결정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터널 끝의 빛이 점점 더 밝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언론은 이번 청소년 백신 접종 승인이 가을 학기를 앞두고 등교 정상화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도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의 화이자 백신 12~15세 접종 승인 발표 직후 성명을 내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백악관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의 화이자 백신 12~15세 접종 승인 발표 직후 성명을 내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백악관 캡처]

 
미국에 앞서 캐나다는 지난 5일 12세 이상 청소년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을 허용했다. 유럽연합(EU)도 화이자 백신의 접종 연령 하한선을 현재 16세에서 12세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럽의약품청(EMA)는 지난 3일 “최종 결정은 6월에 나올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FDA 발표에 따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미국에서 12~15세 2260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실시했고, 그 결과 코로나19 예방 효과는 100%로 나타났다. 화이자 측은 참가자를 백신 투여 그룹과 위약(가짜약) 투여 그룹으로 절반씩 나누었다. 2차례 접종 이후 최소 2개월 동안 추적 검사를 한 결과 이 중 위약 그룹에서만 1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백신 투여로 형성된 중화항체 수준은 젊은 성인(16~25세) 임상 참가자보다 더 높았고, 주사 부위의 통증, 미열, 피로 등 부작용은 다른 연령대 임상에서 보고된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가을엔 12세 미만도”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어린이들에 대한 임상 시험도 진행하고 있다. NYT에 따르면 2세부터 11세를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을 시작했고, 곧 이를 생후 6개월에서 2세 사이의 영유아로 확대할 예정이다. 화이자는 이르면 오는 11월 FDA에 2~11세 어린이에 대한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현재 접종 연령 대상이 18세 이상인 모더나도 12~17세 임상 3상 결과를 수주 내 발표한다. 동시에 생후 6개월에서 12세까지 임상 결과도 화이자와 비슷한 시기인 올가을에 내놓을 예정이라고 NYT는 보도했다. 영국에선 6~17세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구가 진행 중이다.
 
다만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세계적인 백신 부족 상황에서)아이들에게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건 백신 형평성에 대한 논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존스홉킨스 블룸버그 공중보건대학의 카와사르 탈라트 조교수는 WP에 “현재 코로나19가 통제 불능인 국가에선 고령층이나 감염 확률이 높은 근로자들이 맞을 백신도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