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내 딸 정보까지…화난다" 과거 국정원 사찰자료 공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과거 국정원이 자신에 대해 사찰한 자료를 공개했다.
 
조 전 장관은 11일 페이스북에 “과거 국정원이 저에 대해 사찰 및 공작 활동을 벌인 자료 공개를 청구했고, 부분공개 결정에 따라 받은 자료 중 일부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2011년 1월 ‘업무보고 시 원장님 말씀’ 문건에는 “조국 등 문제 인물들의 비리 등을 적나라하게 폭로‧확산시킬 것”이라는 지시 내용이 담겼다. 또 “개개인들에 대해 각개격파식 집중공략을 하면 이들도 위축되어 선동적인 대정부 비판에 용기가 떨어질 것”이라고 봤다. 크기가 작은 궁서체로는 “좌파들은 평소 끼리끼리 어울리면서 비난을 받는 경우가 없어 집중 공략할 경우 당황하여 어쩔 줄 모름”이라는 내용도 담겼다.  
 
또 ‘좌파의 이중적‧부도덕 실체를 폭로에 주력’이라는 내용의 추진 동향 하단에는 “조국의 상대평가 체제 비판에 대해 자신의 딸은 특목고인 외고 국제반에서 수업했던 사실을 들어 이중성 폭로”라는 문구를 찾을 수 있다.  
 
2016년에는 “조국 교수가 사드 배치 반대에 나서도록 선동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최고 대학으로 대접받는 서울대 교수라는 지위를 이용해 국론분열 선동행태를 벌이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성토하면서 교육부와 서울대 총장실 등에 집중적으로 항의 전화를 걸어 교수직 해임 및 자진 사퇴를 촉구할 계획”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이를 두고 조 전 장관은 “전방위 특수활동의 실체는 무엇이고, 딸에 대한 정보까지 취합했다는데 정말 화가 난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이런 국가범죄는 사라졌다. 국정원법이 개정됐다”며 “그러나 이런 국가범죄에 책임이 있는 정치세력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