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단보도 건너던 모녀 참변…눈수술 50대 "앞이 흐릿했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중앙포토]

눈 수술을 하고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50대 남성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모녀를 들이박아 어머니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20분께 인천시 서구 마전동 한 삼거리에서 A(54·남)씨가 몰던 승용차가 4세 딸과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던 B(32·여)씨를 치었다.  
 
이 사고로 B씨가 승용차 밑에 깔리면서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B씨의 딸 C(4)양도 바닥에 넘어지면서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사고 당시 A씨는 신호등이 없는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다가 B씨를 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8일 왼쪽 눈 수술을 하고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당일 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 "앞이 흐릿하게 보여 횡단보도를 건너는 B씨 모녀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등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삼거리와 횡단보도에 모두 신호가 없었다"며 "A씨가 음주운전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