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50만대 돌파…베스트셀링 카는 25만대 팔린 'G80'

제네시스 세단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세단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가 글로벌 누적 판매 50만대를 돌파했다. 2015년 11월 국내 출시 이후 6년 만이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이후 지난 9일까지 국내 37만8999대, 해외 12만1192대 등 모두 5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지금까지 팔린 50만대 중 G80이 절반에 달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대형 세단 G80은 이 기간 25만6056대가 팔려 양적 성장을 견인했다. 또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SUV) 모델인 GV80은 지난 한 해에만 글로벌 시장에서 3만8069대가 팔렸으며, 올해도 1만8442대가 판매되는 등 G80과 함께 제네시스 성장을 이끌었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GV80을 선보인 데 이어 지난해 말 두 번째 SUV 모델인 GV70을 출시했다. 또 지난 4월 G80 전동화 모델을 선보이며 차종을 다양화하고 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적용한 전기차도 올해 안에 선보일 계획이다.
 
제네시스는 6년 전 G90(당시 국내 차명 EQ 900)을 선보이며, 고급 브랜드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첫해 판매 대수는 530대에 그쳤지만, 2016년 6만5586대를 판매했다. 또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평균 8만여대 이상을 기록했다. 이후 지난해엔 GV80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보다 46% 늘어난 12만8365대를 팔아 처음으로 글로벌 연간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해외에선 고급 차 시장 격전지인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2016년 출시 후 누적 판매 대수는 9만7869대로 10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장재훈 제네시스 브랜드 사장은 “제네시스는 고유한 디자인 정체성을 구축하고, 우수한 품질과 진정성 있는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질적·양적 성장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상품과 서비스로 보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