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강간 고, 여경 뒤탈없다" 단톡방 경찰 3명 전보·대기발령

뉴스1

뉴스1

메신저 단체대화방에서 동료 여경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현직 남성 경찰관들이 전보 조치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청문감사관실 소속 A경위, 서울의 한 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소속 B경장, 송파경찰서 관할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C경사를 다른 경찰서로 전출 조치했다.
 
소속 변경과 함께 대기발령 조치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이들은 2018년 전직 경찰관인 D씨와 단체 대화방 등에서 동료 여경들을 성희롱하는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경찰 내부망을 통해 신고가 접수됐고, 경찰청 인권조사계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경찰은 당시 대화기록 등을 이미 확보한 상태라고 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