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신했는데 "남친 있나, 왜 오래 관계 안했나"…황당 의사

여성 환자에게 임신 계획을 집요하게 질문한 의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의사 이미지

의사 이미지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00병원 교수가 임신과 관련해 모욕감을 줬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최근 실신해 응급차에 실려 갔던 B씨는 이후 정밀 검사를 위해 한 병원 순환기내과 A교수를 찾아갔다.
 
A교수는 B씨에게 "임신일 경우 실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남자친구가 있냐", "마지막 관계일이 언제냐"라고 물었다.
 
B씨는 "보통 산부인과에서도 관계 여부나 임신 가능성 여부를 물어보지 상대가 누구인지는 확인하지 않아서 이상했다"고 적었다. 
 
A교수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A교수는 "남자친구가 외국에 가 있어서 (오랫동안 관계를 안 하고) 그런 것이냐"고 물었고, 이후로도 '오랫동안 관계를 갖지 않은 남자친구와의 관계'를 계속해서 질문했다. 
 
결국 B씨는 "관계 안 합니다. 임신 계획도 없습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자 A교수는 B씨에게 "지금 나라가 저출산으로 고생인데 여자들이 임신해서 애를 낳아야지 (뭐하는 거냐)"고 말했다.
 
B씨는 "진료가 끝난 후 담당 교수를 바로 바꿨다"며 "비혼에 딩크족(의도적으로 자녀를 두지 않는 맞벌이부부)도 많아지는 판국에 이게 무슨 구시대적인 사상이냐. 그렇다 할지라도 실신으로 방문한 병원에서 성관계 조언을 하는 것이 너무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산부인과에서도 임신 혹은 관계가 진료 내용에 포함될 때는 '임신 가능성 여부'를 물어보지 '남자친구 유무', '마지막 관계일' 같은 것은 물어보지 않는다". "마지막 월경이 중요한 것 아니냐. 성관계에 집착하는 게 더럽다", "젊은 여자라고 만만하게 본 나이든 남자 교수의 오만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