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홍준표, 사랑한다면 떠나달라…대선승리 후 모시겠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중앙포토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복당 신청을 낸 홍준표 의원에게 "다음 대선까지 밖에 계시라"며 "내년 대선 후 제가 앞장서서 홍 의원을 모시겠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에 대한 홍 의원의 사랑, 탄핵 쓰나미에서도 대선후보 십자가를 지고 당을 지켜낸 열정, 당에 들어와 마지막 헌신을 하고 싶은 충정도 다 알고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교수는 "진정 사랑한다면, 사랑하는 당이 잘되길 바라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국민의힘이 내년 정권교체에 승리하는 길이야말로 홍 의원이 그토록 사랑하는 당이 가장 잘되는 길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어렵게 중도화의 길로 국민들에게 지지와 호감을 쌓아가고 있는 국민의힘이 홍 의원의 복당으로 과거 퇴행적인 이미지와 막말과 강경 기조로 회귀하게 된다면 당이 실패하게 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랑하니까 떠나 계시라"라며 "제 생각엔 복당보다 당 밖에서 독자적인 지지를 확보하고 야권 후보 최종단일화에 당당하게 참여하는 게 홍 의원에게도 국민의힘에게도 윈윈"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복당 신청만으로 벌써 당이 분란에 쌓여 있다"며 "들어와서 대선 경선 하면 윤석열, 안철수, 김종인, 유승민, 김웅 욕하며 치고받고 하게 될 것이다. 중도층을 끌어와야 할 판에 도리어 중도층이 떨어져 나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진정 원하는 만큼 이번만은 복당 말고 야권 후보 단일화에 참여하라"며 "내년 대선 후 제가 앞장서서 홍 의원을 당으로 모시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