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실 폐지, 주택정책실 신설'…시의회 '오세훈 조직개편안' 고심중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서울시의회-서울시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서울시의회-서울시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놓은 조직개편안에 대해 서울시의회가 이달 중 상임위를 열어 논의하기로 했다. 이달 중 임시회를 개최해 조직개편안을 처리해주길 바랐던 서울시의 입장을 100% 수용하진 않았지만, 상임위 결과에 따라 임시회를 열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셈이다.  
 
서울시의회는 12일 오전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의회 관계자는 “상임위에서 먼저 심사를 한 뒤 이달 중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지 결정하기로 한 것”이라면서 “상임위에서 원안을 그대로 수용할지 수정안이 나올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건이 상임위에서 다뤄진다고 해서 시의회 문턱을 넘는다는 보장은 없는 셈이다. 
 

조직개편안은 오세훈 인사와 조직 뼈대  

서울시가 제출할 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안과 행정기구 설치 조례ㆍ시행규칙 개정안은 오 시장 체제의 인사와 조직의 기본 뼈대다. 주택공급 확대 기조에 따라 주택건축본부를 확대 개편해 주택정책실로 격상하고 박원순 전 시장 시절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도시재생실을 폐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민주주의위원회를 폐지하고 시민협력국을 신설하는 내용도 담겼다.  
 
오 시장을 보좌할 측근들의 자리도 만들어진다. 정책특보ㆍ공보특보ㆍ젠더특보를 각기 미래전략특보ㆍ정무수석ㆍ정책수석으로 바꾸는 내용이다. 박원순 전 시장 시절 과도하게 늘렸다는 비판을 받은 정무직 특보 자리를 줄인다는 취지도 있다. 현재 미래전략특보에는 오 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이 내정된 상태다.  
 

與, '박원순 지우기' 반대 여론도 거세  

조직개편안 처리를 두고 시의회 내부에서는 의견이 분분하다고 한다. 서울시와 협치 분위기를 이어가야 한다는 의견이 있지만 3선 이상 중진 중에서는 조직개편에 대한 반대 목소리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시의회는 109석 중 절대다수인 101석을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다.  
 
조직개편안을 반대하는 쪽은 오 시장의 안이 도시재생실을 폐지하고 시민단체 참여를 줄이는 등 사실상 ‘박원순 지우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야당의 한 시의원은 “의장단은 대체로 임시회까지는 협치를 이어가자는 분위기였지만, 일부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간담회에서는 처리 시점에 대한 의견도 엇갈렸다. 다음 달 10일 정례회에서 안건을 처리하자는 주장과 서울시의 요청대로 이달 중 임시회를 열자는 의견이 맞선 가운데, 상임위를 우선 개최하자는 절충안이 도출됐다.  
 
서울시는 가급적 조직개편안이 이달 임시회에서 처리되길 바라고 있다. 조직개편이 늦어지면 하반기 인사에 차질이 생길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음 달 정례회에서 개편안이 처리된다면, 인사도 뒤로 밀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