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친구 낙태경험?’ 이게 육군훈련소 질문…"인권침해 사과"

[사진 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사진 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육군훈련소가 훈련병들에게 이성 친구의 임신중지 경험 등을 묻는 질문지를 작성하게 한 사실이 드러나자 사과했다.
 
12일 육군훈련소는 ‘인권 침해 소지 있는 면담 체크리스트 사용’과 관련한 입장을 통해 “면담 과정에서 상처를 받았을 훈련병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최근 육군훈련소와 관련하여 제기되고 있는 일련의 인권침해 사례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육군훈련소 30연대는 지난 3월 29일 입소한 훈련병들에게 ‘이성 친구의 낙태 경험?’, ‘입대 전 전과 사실?’, ‘가족 중 전과자?’ 등의 질문이 담긴 ‘관찰·면담 체크리스트(32문항)’를 작성하도록 했다.
 
이에 육군훈련소는 “지난 4월 중순, 자체 인권실태 조사를 통해 훈련병 면담 시 일부 중대에서 참고용으로 활용하던 체크리스트 중에 ‘인권 침해 소지가 있는 항목’이 있음을 식별했다”며 “즉시 해당 체크리스트에 대한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훈련병의 인권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는 해당 체크리스트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육군훈련소는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장실 이용 시간까지 제한하는 등 과도한 방역 지침을 내세우면서 훈련병들의 인권이 침해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에 김인건 육군훈련소장이 지난 2일 사과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