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벌벌 떨게한 이슬람 종교행사, 이번엔 야구장서 열렸다

13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이슬람 종교행사 '이드 알 피트르'가 열리고 있다. [사진 청주시]

13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이슬람 종교행사 '이드 알 피트르'가 열리고 있다. [사진 청주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참석해 논란을 빚은 이슬람 종교행사가 13일 충북 청주에서 다시 열렸다.
 
청주이슬람문화센터는 이날 오전 7시부터 7시30분까지청주시 사직동 청주야구장에서 이슬람 축제 ‘이드 알 피트르’ 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라마단(이슬람의 금식성월)의 종료를 기념하는 축제다. 이 자리에는 코로나19 음성 진단을 받은 무슬림 154명이 참석해 라마단 종료를 기념하는 축하 예배를 했다. 방역수칙상 실내 종교행사는 좌석 수의 30%, 야외는 행사장 면적의 30% 공간에만 입장이 가능하다.
 
청주시와 경찰은 현장에서 무슬림들의 출입자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여부, 2m 거리두기, 음식물 섭취 금지 등 방역수칙을 점검했다. 출입자 명단을 확실하게 파악하기 위해 청주야구장 출입문도 1곳만 개방했다. 시 관계자는 “주최 측이 시설 사용 협조 요청을 해옴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는 청주야구장 사용을 안내했다”며 “당초 1시간으로 예정돼 있던 행사 시간도 30분 단축해 진행했다”고 말했다.
13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 청주시]

13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 청주시]

 
청주시는 지난해 7월 31일 복대동 신율봉공원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로 인해 한바탕 홍역을 치른 적이 있다. 당시 행사에 이슬람교인 400여명이 참석했다. 하지만 시는 집회 이틀 전 경찰로부터 이런 일정을 통보받고도 행사 당일 현장에 직원들을 보내지 않았다. 이 때문에 행사 진행 과정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전혀 확인하지 못했다.
 
게다가 이 행사에 확진자 6명이 참석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청주시는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청주시는 뒤늦게 행사 참석자 전원에 대한 진단 검사를 벌였으나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