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에 면담 요청 김기현 "장관 후보자 문제, 인사권자 결단해야"

윤호중(왼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오른쪽 두번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윤호중(왼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오른쪽 두번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 등과 관련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의 협상이 결렬되자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김 원내대표는 13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진행된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와의 협상이 결렬된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장관 후보자 세 명 중 한 명에 대해서는 자진 사퇴의 방법으로 정리했지만, 나머지 두 명의 후보자에 대해 끝까지 장관으로 임명하겠다고 하는 고집을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거론한 것으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자진 사퇴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무총리와 장관을 선정함에 있어서 시장에서 물건값 흥정하듯이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숫자의 놀음으로 한 명 자진 사퇴했으니 나머지 세 명에 대해서는 임명하겠다, 이런 식의 산수에 의한 숫자 놀음으로 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여당과의 대화는 진척이 되지 않고 있다”며 “여당은 청와대의 눈치를 보거나 청와대와의 관계에서 여당이 당당하고 떳떳하게 민심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라며 “엄중한 민심의 뜻을 전달할 수 있도록 대통령이 시간을 내어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장은 이날 오후 7시 본회의를 소집했다. 본회의에서는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이 처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김 원내대표는 “저희로서는 강력한 항의의 표시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