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이스라엘 여군이었다"…평화기원 글에 비난 폭주

영화 '원더우먼' 속 갤 가돗. [중앙포토]

영화 '원더우먼' 속 갤 가돗. [중앙포토]

영화 '원더우먼'의 주연 배우 갤 가돗(36)이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력 충돌과 관련, “평화를 기원한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다. 그런데 이 글에 팔레스타인 지지자 등의 비난 댓글이 수천개가 달렸다고 영국 BBC가 이날 전했다.  
  
평범한 내용의 글이 비난 댓글 논란으로 번진 건 가돗이 이스라엘 출신이자 이스라엘군에서 2년간의 의무 복무를 마친 여군 출신으로, 과거 팔레스타인을 공격한 이스라엘군을 응원하는 댓글을 올렸던 전력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처럼 징병제인 이스라엘은 여성도 의무 복무를 하고 있다. 2004년 미스 이스라엘 선발대회에서 우승한 가돗은 같은 해 군에 입대했다. 
갤 가돗이 이스라엘군에 복무했을 당시의 모습. [트위터 캡처]

갤 가돗이 이스라엘군에 복무했을 당시의 모습. [트위터 캡처]

갤 가돗이 이스라엘군에 복무했을 당시의 모습. [트위터 캡처]

갤 가돗이 이스라엘군에 복무했을 당시의 모습. [트위터 캡처]

'현실 여전사'인 그는 영화 원더우먼에서 거친 액션을 대부분 직접 소화했다고 한다.
영화 '원더우먼'에서 액션 연기를 펼친 갤 가돗. [AP=연합뉴스]

영화 '원더우먼'에서 액션 연기를 펼친 갤 가돗. [AP=연합뉴스]

영화 '원더우먼'에서 액션 연기를 펼친 갤 가돗. [AP=연합뉴스]

영화 '원더우먼'에서 액션 연기를 펼친 갤 가돗. [AP=연합뉴스]

가돗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최근 무력 충돌에 대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우리나라가 전쟁 중이다. 내 가족, 친구들이 걱정된다"며 "이것은 너무도 오랫동안 계속돼 온 악순환이다. 이스라엘은 자유롭고 안전한 국가로 살아갈 만한 자격이 있고, 우리의 이웃도 그러하다"라고 적었다.
13일 갤 가돗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충돌에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갤 가돗 트위터 캡처]

13일 갤 가돗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충돌에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갤 가돗 트위터 캡처]

이어 "희생자들과 그 가족을 위해, 상상할 수도 없는 이 적대감이 끝나기를, 우리가 평화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도록 우리 지도자들이 해결책을 찾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현재 가돗의 트위터에 글은 그대로 남아있지만, 비난 댓글이 쏟아지자 댓글 기능은 차단된 상태다. 하지만 소셜미디어(SNS)상엔 그의 글이 퍼지며 그를 비난하거나 옹호하는 글들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조용히 해라" "이스라엘은 100명이 넘는 팔레스타인을 죽였다" 등의 의견과 "가돗은 평화를 바랄 뿐인데, 왜 그를 비난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 "이스라엘을 지지한다" 등의 의견이 맞서고 있다.       

배우 갤 가돗. [로이터=연합뉴스]

배우 갤 가돗. [로이터=연합뉴스]

가돗은 2014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를 폭격했을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스라엘군을 응원하는 글을 올렸는데, 팔레스타인 지지자들로부터 '시오니스트'(유대민족주의)라며 공격받았다.  
 
이 때문에 레바논·요르단·카타르 등 중동 이슬람권에선 가돗이 주연을 맡았다는 이유로 2017년 영화 '원더우먼'이 개봉됐을 때 상영을 취소해야 한다는 캠페인이 벌어지기도 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