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G중국통신] '저열랑' '저염' ... 중국에서 라이트 푸드 인기 폭발

중국에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저지방과 저열량, 저염식이 유행하고 있다. 라이트 푸드 식단은 특히 젊은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중국의 배달 플랫폼 메이퇀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라이트 푸드 소비자 중 '90허우' 소비자가 62%를 차지했다. 이어 '80허우'가 26%를 차지했으며 전체 소비자 중 여성의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했다.  
 
칠운란 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연구원은 "라이트 푸드는 편리하면서도 영양을 고루 갖추고 있고 가격도 적당해 도시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다"며 "다양한 종류가 나오고 있어 큰 관심을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중국의 라이트 푸드 소비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나란히 발전하고 있는 추세다.  
 
메이퇀에서 지난 2019년 라이트 식단의 검색량은 전년 대비 235.8% 급증했다. '다중덴핑', '핀둬둬', '샤오훙수', 중국판 '틱톡' 등 각종 앱들도 앞다퉈 각양각색의 라이트 푸드와 관련 콘텐츠를 출시하고 있다. 유명 스포츠 앱 킵(Keep)도 이에 맞춤한 새로운 비즈니스 라인을 출시해 운동 목표에 맞춘 식단과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오프라인 라이트 푸드 전문점과 제품도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다. 중국에서 유명한 라이트 푸드 브랜드 모카브로스(MOKA BROS·摩卡站)는 소비자들을 사로잡기 위해 모로코식 새우 조림, 러시아식 쇠고기 현미밥, 멕시코식 밥 등 이색 메뉴를 연이어 출시했다.
 
중국 기업 정보 플랫폼 톈옌차에 따르면 현재 중국에는 '라이트 푸드'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 기업이 7500개가 넘는다. 그중 약 78%는 2018년 이후 설립됐다.
 
메이퇀은 중국 라이트 푸드 산업 규모가 5년 내에 외식 수입의 10%가량을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칠운란 연구원은 "라이트 푸드 기업의 빠른 성장과 일부 브랜드의 성공적인 상장은 이 업계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소비 시장을 형성했고 비교적 성숙한 수익 모델을 갖췄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자료 제공 : CMG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