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어디서 감히" 막말 논란 문정복 "류호정 먼저 고성·삿대질"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왼쪽 가운데)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왼쪽 가운데)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오른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이 13일 국회 본회의 중 정의당 류호정 의원과 언쟁을 벌인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문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박준영 (해수부장관) 후보자의 외교행낭에 대한 발언을 한 바 있다. 홍기원 의원과 저는 배 원내대표에게 이와 관련 오해를 바로잡고 설명하고자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외교행낭과 이삿짐은 전혀 다른 맥락이다. 이삿짐이 아닌 외교행낭을 통한 밀수라면 외교적 문제는 물론 범죄행위로 비춰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의원에 따르면 배 원내대표는 "그렇다면 왜 박준영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느냐"고 반문했고, 이에 답변하던 중 "(박 후보자) 당신이 국정운영에 부담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문 의원은 "그러던 중 류호정 의원이 아무런 맥락도 없이 '당신?'이라고 고성과 삿대질을 하며 제 말을 끊었다. 충분히 말로 이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돌발행동은 저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였다)"며 "(정의당이) 대화의 전체 맥락을 공개하지 않고 일부분만 편집하여, 이를 정쟁화하는 것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의원은 또 "이와 관련해 이미 정의당 최고직을 지낸 의원과 상임위장에서 만나 대신 사과를 받았다. 갑작스럽게 돌발행동을 한 의원의 사과를 받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사과 후에도 정당 논평을 통해 다른 주장을 한 점은 너무나 이중적 태도라고 할 수밖에 없다. 앞뒤가 다른 정치가 아닌 정직하고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이런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송구스럽다. 조금 더 자중하고 신중하게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