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당권주자·중진들의 위기 타개책은 오로지 윤석열…낡은 정치”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당권 주자들과 당 중진 의원들이 ‘윤석열 마케팅’에 경쟁적으로 나서는 것에 대해 “낡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른바 중진이라는 분들이 내세우는 당의 위기 타개책은 오로지 윤석열이다. 윤석열 전 총장과 KTX를 타고 간 인연까지 소환한다”며 “당권 주자라는 분들도 ‘개인적인 인연으로 따지면 내가 제일 가깝겠다’ 마케팅에 가세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스스로 고쳐서 문제를 해결할 생각을 하지 않고 아직 정치 참여 선언도 안 한 사람과 스치고 들은 인연까지 동원하는 정치는 낡은 정치”라며 “다음 당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도전 정신과 새로운 상상력”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당 일각에서 ‘초선 당 대표론’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초선의원의 당대표 도전이 보수 정당의 역사에서 찾아보기 힘든 낯선 도전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격적인 리더십 교체’를 외치며 감히 출마를 선언한 이유는 간명하다”며 “지금 국민의힘이 처한 상황 또한 지난 역사에서 찾아보기 힘든 초유의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 대표의 나이가 많다고 문제 삼는 사람이 있는가. 오스카가 윤여정 선생이 연세가 많아 상을 준 것이 아니었듯이 핵심은 역량과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민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분노하면서도 국민의힘 지지를 주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라며 “국민의힘이 집권해도 시계바늘이 거꾸로 돌아갈 일은 없다는 확신을 국민께 드려야 한다. 그래서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표의 얼굴이 중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