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당' 논란에 김은혜 "영남은 죄 없다…도로 한국당이 문제"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김은혜 의원이 최근 당권 선거에서 언급된 '영남당' 논란에 대해 "영남은 죄가 없다. 도로 한국당이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은혜 의원.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은혜 의원.연합뉴스

김 의원은 16일 SNS에서 "영남 출신이면 무조건 안 된다는 영남당 프레임은 백해무익한 자해 정치로, 중단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에 나선 당권 주자들을 출신 지역에 따라 '영남 대 비(非)영남'으로 갈라 보는 시각에 대해 "지역당으로 우리 자신을 전락시키는 패착"이라며 "국회의원 당선 횟수나 연령과 마찬가지로, 출신 지역은 전혀 쟁점이 될 수 없는 부차적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오로지 이 난국을 타개하고 미래를 열어낼 비전과 능력"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우리 당이 가장 경계해야 할 일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도로 한국당으로 회귀하는 것이다. 이것만큼은 철저히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국민의힘 내에서는 울산 출신 김기현 원내대표가 당선돼당 대표자는 비영남권 출신이 당선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 뉴스1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 뉴스1

이에 대해 영남 출신 당권 주자인 주호영 의원은 "출신 지역을 갖고 사람을 판단하는 것은 퇴행이자 자해, 분열주의"라며 "저는 정치하는 동안 지역, 특정 계파, 이념에 치우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