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종일 비, 남부엔 천둥·번개도…내일도 중부엔 비

16일 오전 서울 청계천 산책로가 침수 위험으로 출입이 통제, 서울시설공단 관계 근무자들이 순찰을 돌고 있다. 16일 전국에 비가 이어지고,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16일 오전 서울 청계천 산책로가 침수 위험으로 출입이 통제, 서울시설공단 관계 근무자들이 순찰을 돌고 있다. 16일 전국에 비가 이어지고,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서해상에서 강한 비구름이 들어오면서, 16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린다. 비는 17일 새벽 잠시 사그라들었다가 17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천둥·번개 동반 비구름…남부지방 강한 비

16일 오전 11시 기준 전국의 강수현황. 15일부터 중국에 강한 비를 내리던 비구름은 북쪽으로 밀려올라갔고, 전남권을 중심으로 서해상에서 새로 들어오는 강한 비구름이 종일 많은 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날씨. 자료 기상청

16일 오전 11시 기준 전국의 강수현황. 15일부터 중국에 강한 비를 내리던 비구름은 북쪽으로 밀려올라갔고, 전남권을 중심으로 서해상에서 새로 들어오는 강한 비구름이 종일 많은 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날씨. 자료 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오전 11시 기준 강원도와 전남, 경남에 시간당 10~20㎜의 비가 내리고 있고, 남해안 일부 지역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다. 그밖의 지역에도 시간당 5㎜의 비가 이어지고 있다.
 
16일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전남 완도‧해남‧고흥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15일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를 내린 비구름의 영향권에 든 강원 북부 일부(강원 북부산지‧양구 평지‧인제 평지‧화천‧철원)에도 호우주의보가 여전히 내려진 상태다. 17일까지 강원도와 전남, 경상, 전북 동부에는 30~80㎜, 그 밖의 전국에는 20~60㎜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16일 오전 한반도와 주변으로 비구름이 가득차있다. 자료 기상청

16일 오전 한반도와 주변으로 비구름이 가득차있다. 자료 기상청

 
남부지방의 비는 중국 상해 인근에 길게 형성된 정체전선 앞쪽에서 불어내는 바람이 서해상에서 만든 강한 비구름의 영향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서쪽해상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이 전남권으로 접근하면서, 16일 낮까지 남부지방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를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남부지방에는 호우특보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16일 짧은 시간에 강한 비가 반복적으로 내리면서, 도로침수나 배수로 역류 등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침수 및 급류 위험이 있는 강가 산책로 등도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6일 종일 비, 17일 중부지방 중심 비 계속 

15일부터 전국에 비를 내린 비구름이 북쪽으로 치우치면서, 강원북부 일부를 제외한 중부지방은 호우예비특보가 해제됐다. 전국의 비는 16일 밤 서쪽지역부터 서서히 그쳤다가, 잠깐 소강상태를 보인 뒤 17일 아침부터 다시 전국에 내린다.
 
기상청 관계자는 “17일 중국 쪽에서 비구름이 접근하면서 서해상의 약한 저기압을 다시 활성화시킨다”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비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17일 중부지방과 전북북부, 경상권은 낮까지, 충북과 경상서부는 밤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중국은 벌써 정체전선

16일 동아시아 지역 주변 일기도. 일본 남쪽해상에는 역대 두 번째로 이른 장마를 가져온 장마전선이 위치해있고, 중국 남부에도 길게 정체전선이 형성돼있다. 자료 기상청

16일 동아시아 지역 주변 일기도. 일본 남쪽해상에는 역대 두 번째로 이른 장마를 가져온 장마전선이 위치해있고, 중국 남부에도 길게 정체전선이 형성돼있다. 자료 기상청

 
일본은 지난 11일부터 규슈지방에 내리기 시작한 비를 ‘장마’로 선언해 역대 두 번째 이른 장마가 시작됐다. 중국 남부지방에도 5월 초부터 길게 정체전선이 형성돼, 강해졌다 약해지기를 반복하며 중국 남부 곳곳에 비를 내리고 있다. 일본의 장마전선은 온도 차가 큰 오호츠크해 기단과 북태평양 기단이 만나 형성된 전선이고, 중국의 정체전선은 중국 내륙의 건조한 공기덩어리와 인도몬순 지역의 습한 공기가 맞닿으면서 위도 30도 부근에 길게 대치해 생겨난다.
 
다만 이번 비는 중국 쪽 정체전선의 직접 영향권은 아니라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통상 이 시기에 중국 남부지방에는 내륙과 해안의 습도 차로 인해 전선이 생기고 비를 내린다”며 “우리나라에 현재 내리는 비는 정체전선에서 불어나온 바람의 영향으로 새롭게 생긴 저기압을 비롯해 여러 저기압이 반복적으로 지나가며 내리는 것으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17일까지 비구름이 햇빛을 가리면서, 기온도 점차 내려간다. 16일 전국 낮 최고기온은 25도 내외로 15일보다 5도 안팎 낮고, 17일은 20도 내외까지 떨어진다. 낮 동안 지표면이 덜 달궈지면서 아침 기온도 더 떨어져, 16일 15~20도였던 아침 최저기온은 17일 15도 내외, 18일은 10~15도까지 내려간다. 그러나 18일부터 맑아지면서 18일 낮부터는 전국이 25도 내외까지 급격히 기온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