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김치 15개에 식중독균…다진 마늘 1건 세균 초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 연합뉴스

수입 신고된 중국산 김치 289개 제품 중 15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중국산 절임배추 4개 중 절반은 국내서 허용되지 않는 보존료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는 지난 3월 12일부터 이달 7일까지 수입식품 통관 및 유통 단계 검사를 시행한 결과 배추김치와 절임배추, 김치 원재료에서 이같은 부적합 사례를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중국산 김치 289개 제품 중 15개 제품에서는 식중독균인 '여시니엔테로콜리티카'(이하 여시니아)가 검출됐다. 이 균에 감염되면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중국산 절임배추 4개 제품 중 1개 업소의 2개 제품에서는 보존료인 '데하이드로초산'이 검출됐다. 이 보존료는 국내에서 절임 식품에 사용할 수 없다.
 
식약처는 또 김치 원재료 120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냉동 마늘 1건이 세균수 기준을 초과한 점을 확인했다.
 
이번에 적발된 식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수입식품정보마루(impfood.mfds.go.kr)에서 볼 수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