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윤석열, 5·18 언급하니 젊은 시절 전두환 떠올라”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27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27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낸 5·18 관련 메시지에 대해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30여년이라는 나이 차이에도 둘의 모습은 많이 겹쳐 보인다”며 이같이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12·12와 5·17 두 차례에 걸쳐 거사를 감행한다, 12.12로는 군부를, 5.17로는 전국을 장악했다”며 “2단계 쿠데타”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뒤이어 윤 전 총장을 언급하며 “검찰의 권력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겁도 없이 개혁의 칼날을 들이대니 조국을 칠 수밖에 없었다”며 “서초동 ‘조국 대첩’을 거치며 ‘어차피 호랑이 등에 탔구나’ 싶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왕 내친김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돌진한다”며 “명분을 축적한 뒤 ‘전역’을 하고는 본격적으로 대선판에 뛰어들었다”고 평했다.
 
김 의원은 전 전 대통령의 육사 졸업 성적이 156명 중 126등이었고, 윤 전 총장은 9수 끝에 검사가 됐다고 주장하며 “둘 다 조직의 우두머리가 됐다, 사람을 다스리는 재주가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두 사람 모두 언론의 도움이 컸다는 취지로 글을 적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지난 16일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메시지를 밝혔다. 또 “(5·18 정신은)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na.uncha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