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압수수색 뒤 조희연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아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으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으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불법 특별채용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1호 수사 대상이 된 가운데, 공수처가 18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조 교육감은 입장문을 내고 “공수처가 진영 논리에 휘둘리지 않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조 교육감은 입장문에서 "서울시교육청은 공수처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공수처가 본 사건에 대해 진영 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법에 근거한 판단을 내려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또 "공수처가 바람직한 수사의 모범으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날 오전 9시쯤부터 공수처는 약 20명의 수사 인력을 동원해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9층에 있는 교육감실과 부교육감실, 10층 정책안전기획관실에서 이뤄졌다. 교육청 정책안전기획관 A씨는 2018년 특채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교육감이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진영 논리'를 언급한 건 수사 착수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0일 공수처 수사 착수가 알려진 뒤 조 교육감은 특채의 정당성을 주장하며 수사에 유감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7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전야제에 참석해 80년 당시를 재연하는 공연 등을 지켜보며 박수치고 있다. 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7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전야제에 참석해 80년 당시를 재연하는 공연 등을 지켜보며 박수치고 있다. 뉴스1

 
조 교육감은 이날 입장문에서 "공수처는 시민의 열망에 의해 탄생한 기구로서, 우리는 모두 공수처의 사명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수처의 사명'을 언급한 것은 진보 진영 내에서 제기되는 공수처 역할에 대한 비판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진보 교육계 일각에선 판·검사 범죄가 아닌 조 교육감을 '1호 수사'로 정한 것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앞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진보 진영 단체와 진보교육감이 다수를 이루고 있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잇따라 공수처를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
 
이날 조 교육감은 광주광역시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행사에 참석해 압수수색 현장에는 없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에 따르면 조 교육감은 행사를 마친 뒤 서울로 복귀할 예정이지만, 서울시교육청으로 오진 않을 계획이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