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특혜 의혹’ 전봉민 의원 일가 소유 회사 4곳 압수수색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해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해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부산 송도 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 사업 등 전봉민 국회의원(수영구) 일가의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전 의원 일가가 소유한 회사 4곳을 압수수색했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의 사실상 시행사인 부산 수영구 수영동 이진종합건설㈜과 아이제이동수 등 회사 4곳을 지난 13일 오전 압수수색했다”고 18일 밝혔다. 아이제이동수는 이진종건의 자회사이다.
 
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는 부산 서구 암남동에 들어서는 지하6층, 지상 69층짜리 3개동 주상복합 아파트와 4성급 호텔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주거 비율을 기존 50%에서 80%로 상향하는 지구단위 계획 변경이 이뤄져 논란이 됐다. 주거 비율을 결정하는 부산시 공동위원회에 전 의원과 사돈 관계에 있는 부산시 전 공무원이 민간위원 자격으로 참여한 것으로 확인돼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앞서 전 의원은 지난해 이진베이시티사업 전반에 대한 특혜의혹이 불거지자 국민의힘을 탈당한 바 있다.
 
이번 수사는 부산경실련이 지난해 12월 “이진종합건설 전광수 회장의 아들인 전 의원이 동생들과 함께 동수토건을 설립한 뒤 이진종합건설로부터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을 대규모로 넘겨받는 방식으로 재산을 불려 왔다”며 부산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박극제 전 부산 서구청장을 두 차례 소환해 조사했으며, 이 사업의 인허가 업무를 담당한 공무원 2명도 조사했다. 경찰은 해당 공무원의 계좌 추적도 했다. 경찰은 박 전 구청장에 대한 두 번째 조사에서 해당 공무원과 대질 신문도 벌였다.
 
경찰은 박 전 구청장이 이 사업 개발 범위 선정 과정에서 부정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박 전 구청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박 전 구청장은 “구청에서는 이진베이시티 측이 제시한 사업 제안서를 부산시 공동위원회로 전달하는 역할만 했다”고 주장했다.
 
부산정가 안팎에선 “5개월간 수사를 해온 경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관련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볼 때 일부 혐의가 입증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압수수색영장은 혐의가 특정돼 증거 자료 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법원에서 발부한다는 점에서다. 
 
한편 올해 초에는 해당 의혹을 취재하던 기자에게 전 의원의 아버지인 이진종건 회장이 취재를 무마하려 금품을 제공하려는 장면이 알려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