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 후 사망한 경찰…'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아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숨진 50대 경찰관에 대해 방역당국은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AZ 백신 접종 후 드물게 보고되는 부작용이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케이스는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는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 정의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AZ 백신을 맞은 전남의 한 50대 경찰관은 이상 증세를 보이다 이달 16일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숨졌다.
 
이 경찰관은 두통, 오한, 다리 저림, 가슴 통증 등을 호소했고, 혈전도 발생해 스탠트 시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팀장은 "(AZ) 백신의 매우 드문 부작용으로 알려진 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라며 "현재까지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접종 이상 반응으로 신고된 사례 중 혈전증이 다수 있었으나 고령 등 다른 요인에 의해 일반인들에게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심부정맥혈전증, 폐색전증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경찰관의 사례와 관련해 박 팀장은 "세부 사항은 현재 지자체에서 조사 중"이라며 "신속대응팀의 1차 평가가 끝난 이후에 인과성에 대해서 한꺼번에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