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영환 저격 "5·18지원이 모독? 그럼 오세훈도 마찬가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18 유공자 생활지원금 지급' 구상을 비판한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을 향해 "양두구육 행태"라고 비판했다. 
취재진 질문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취재진 질문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참전유공자 생계지원금이 참전유공자 모욕일 수 없듯이 생계가 어려운 광주 5.18 유공자 지원이 모독일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소속 당원인 김 전 최고위원을 엄중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 주장에 따르면 여전히 5·18 지원금 월 10만원을 지급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5·18을 모독하고 있으니 중단시켜야 한다"며 "같은 국가 지정 유공자이지만 5·18유공자의 생계지원금은 아예 없었고, 경기도와 서울시 지원금은 다른 국가유공자에 비교하면 턱없는 소액"이라고 지적했다. 
 
또 "겉으로는 5·18을 인정한다면서도 5·18을 인정하고 싶지않은, 같은 유공자라도 5·18 유공자는 차별하는 속마음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광주학살 주역의 후예로서 눈앞에선 표가 아쉬워 사죄 쇼를 벌이면서 뒤로는 피해자 무덤에 침을 뱉는 양두구육 행태"라고 비난했다. 
김영환 의원. 김성룡 기자

김영환 의원. 김성룡 기자

관련기사

 
앞서 5·18 민주 유공자 출신인 김 전 최고위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5·18 유공자에게 10만원의 지원금을 주는 것을 두고 "광주정신 모독이자 유공자에 대한 모욕"이라며 "천박한 돈으로 하는 모리배 정치"라고 깎아내렸다. 
 
김 전 최고위원은 지난 3월 범여권이 민주화 유공자 가족 등에게 교육·취업·의료·주택 지원을 하는 내용의 ‘민주유공자예우법’을 발의하자 “민주화의 퇴행, 특권과 반칙의 부활을 지켜보면서 과거 동지들의 위선과 변신에 대해 깊은 분노와 연민을 느낀다”며 광주민주화운동증서를 반납한 바 있다. 이 법안은 반대 여론으로 무산됐다.  
 
한편 이 지사는 전날 밤에도 "광주학살 주역이면서 어떤 책임도 안진, 표가 필요해 사죄하는 척하는 국민의 힘의 본모습"이라며 김 전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